물품이야기-떡국

 

나이 한 살과 함께 먹는 떡국

 

떡국 한 그릇을 먹어야 한 살 더 먹는다고 해서 옛날에는 떡국을 나이를 첨가한다는 뜻의 첨세병(添歲餠)’이라고 했다. 최남선의 조선상식문답에 따르면 설날에 떡국을 먹는 풍속은 매우 오래돼 상고시대 이래 신년 제사 때 먹던 음복 음식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한다.

섣달그믐이면 사람의 수명과 한 해의 풍년을 관장하는 신에게 가래떡과 고기를 올렸는데, 이때 제사를 지내고 남은 고기와 가래떡으로 음식을 만들어 먹고 복을 빌었던 게 떡국이었던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가래떡을 먹기 시작한 시기는 고구려 유리왕 이전으로, 한국세시풍속사전에는 가래떡의 원형을 중국에서 찾고 있다. 중국에서는 밀가루 떡국이었지만 한반도에서는 밀가루가 귀해 밀가루대신 쌀가루로 떡을 만들었던 것이 다른 점이다.

한편 개성 사람들은 가래떡 대신에 조랭이떡국을 끓여 먹었다. 조랭이떡국은 가운데가 잘록한 것이 특징인데, 고려를 멸망시킨 이성계에 대한 원한 때문에 생긴 떡이라고 한다. 이성계는 조선을 건국하면서 수많은 고려의 충신들을 죽였다. 이에 고려의 수도였던 개성사람들이 가래떡 끝을 하나씩 비틀어 잘래내면서 이성계에 대한 울분을 풀었다는 일화가 있다.

섣달그믐에 방앗간에서 막 나온 따끈따끈한 가래떡을 길게 들고 먹었던 추억, 난로 주위에 둘러앉아 가래떡을 노릇노릇하게 구워먹던 추억이 아련하게 떠오르는 계절이다. 가족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하고 다가오는 봄을 기다리며 풍요를 기원하기에 딱 좋은 음식, 바로 떡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