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나는 쑥을 반찬으로 먹었다 ㅎㅎㅎ



                                 쑥 겉절이                                         쑥 나물

봄날이다. 이맘때 나는 봄나물 먹는 것을 즐긴다. 씀바귀, 냉이, 달래, 곰 취, 민들레, 머위, 가죽나물 등. 나물을 좋아한다. 그런데 유독 잘 안 먹는 나물이 있다. 바로 쑥이다. 남들은 도다리 쑥국이나 쑥 된장국, 쑥버무리를 해 먹는다지만 매년 봄 나는 쑥을 냉장고에 사두고 버티다 상해서 버리게 된다. 예전에 한 번 끓여먹은 쑥 된장국이 생각보다 별로였는데 그 탓인 것 같다. 하지만 올해는 그냥 지나칠 수 없다. 꼭 먹을 테다. 매장에 진열된 연한 쑥을 보며 다짐했다. ‘간단하고 쉽게 먹을 수 있을 거야. 방법이 있을 거다.’ 그런 생각이 맴맴 도는데 우연히 선재스님의 책에서 쑥 겉절이를 보았다. 아주 쉬워 보인다. 그래서 도전했다.
                                                      


쑥 겉절이


재료
쑥, 배, 양념장(국간장, 물, 식초, 고춧가루, 통깨)


양념장은 내 기호에 맞게 섞었다. 그러니 각자의 양념장을 만들면 될 것 같다.
배를 채치고 쑥을 다듬어 건져놓았다가 먹기 전에 살살 버무려 먹었다. 쑥이 아삭하고 향이 살아있어서 좋았다. 배와 함께 먹으면 더 맛있다.



겉절이를 만들려다 혹시 향이 강할까 걱정스러워 아주 살짝 데쳐서 시금치처럼 무쳤다.


쑥 나물  

                                    
재료
쑥, 양념장(국간장, 마늘, 고춧가루, 통깨, 들기름)


쑥이 연해서 아주 살짝 데쳤다. 그리고 양념장에 조물조물 무쳤다.
쑥이라 말 안하면 잘 모를 것 같다(나만 그런가?^^) 이것도 독특하고 맛있다.


알아두면 좋아요~

쑥은 다른 채소와 함께 즙을 내서 먹으면 소화흡수를 돕고 간 해독에도 좋다고 합니다. 몸을 따뜻하게 하며 무기질, 비타민이 많아 면역력을 높이는 좋은 음식이랍니다. 그러나 몸에 열이 많다면 조금만 드시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